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흥미진진공주온누리공주

온누리공주

회원 로그인 후 이용해주세요


온누리 방문후기

마일리지 아이콘
글올리기 +200M
공유하기+20M
댓글달기+10M
좋아요 +10M
이달의 방문 후기 이벤트 공주시 방문 후기를 남겨주시면 고맛나루장터 쿠폰을 드립니다. 방법 필수조건(택1) 1. 글 300자 이상 (5천원 쿠폰 지급) 2. 글 200자 이상 + 사진(1만원 쿠폰 지급)

겨울왕국이 된 공산성

  • 정영수
  • 등록일 : 2021.01.07
  • 조회수 : 71
  • 공유수 : 12
  • 댓글수: 7
  • 좋아요 : 20

새해벽두부터 눈이 펑펑 내린다. 최강 한파가 밀려와 공주시가 온통  하얀 도화지에 그려진 겨울왕국처럼 꽁꽁 얼어붙었다. 백제역사유적지구인 공산성도 예외는 아니었다. 자주 산책하면서 힐링을 누렸던 곳이기에  신축년의 행운도 이곳에서 얻고 싶어 찾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록되어 제설작업을 할 수가 없는 이유로 위험하여 둘레길은 포기하고 비석거리만 잠시 서성였다.

종종걸음으로 금서루 앞까지 다가가 찬바람에 나부끼는 서쪽을 상징하는 백호가 그려진 깃발을 바라보았다. 늘 보아왔던 깃발이었는데 새해에는 왠지 모르게 더 감동으로 다가온다. 아마도 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19로 인해 몸도 마음도 가라앉은 탓인지도 모르겠지만 암튼 쌍수정 언저리부터 불어오는 바람이 기분 좋게 느껴진다.

빨리 눈이 녹았으면 좋겠다. 쌍수정과 광복루로 이어진 길목도 다시 걷고 싶고, 백제 토성이 남아있는 둘레길도 하루빨리 친구와 돌아보고 싶다. 깃발에 숨어있는 동서남북과 사신도를 마주하며 공산성을 한바퀴 돌다보면 어느새 나의 가슴은 뿌듯함에 젖어있다. 그래서 난 공산성을 좋아한다. 기쁠 때도 이곳을 찾고, 괴로울 때도 이곳을 찾아 위안을 받고 또한 용기도 얻어가곤 했다.

눈이 녹아서 더이상 위험성이 사라지면 친구와 둘이서 도란도란 해묵은이야기도 나누고 지난날의 공산성에 대한 발자취도 들으면서 소통해야겠다. 

 

전체댓글수 7

  • default 박인성 | 2021-01-12 08:29:24 언제봐도 아름다운 공산성! 눈덮힌 겨울의 공산성은 더욱 아름답습니다.

    추천 0 비추천 0

  • default 오가영 | 2021-01-12 07:44:43 글 감사합니다

    추천 0 비추천 0

  • default 김상훈 | 2021-01-08 19:53:42 사계절의 느낌이 다른 공산성이죠...

    추천 0 비추천 0

  • default 한진 | 2021-01-08 11:59:34 공산성은 언제나 위엄이 느껴지네요.

    추천 0 비추천 0

  • default 송정섭 | 2021-01-08 11:10:47 잘봤어요~

    추천 0 비추천 0

  • default 황윤성 | 2021-01-08 09:12:53 아름다운 느낌이네여

    추천 0 비추천 0

  • default 김병헌 | 2021-01-08 07:37:26 흰 눈이 공산성을 더욱 아름답게 만드네요

    추천 0 비추천 0

[1]